4월 신규 임대사업자 5393명 늘어…임대주택 1만965세대 등록
4월 신규 임대사업자 5393명 늘어…임대주택 1만965세대 등록
  • 나형철 기자
  • 승인 2019.05.1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주택자들의 임대사업자 등록 건수가 늘어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월 한 달 간 5393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로 등록했으며, 등록 임대주택도 1965세대 증가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등록된 전국 임대사업자 수는 모두 429000명며, 등록 임대주택은 141만채인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등록 임대주택 수는 1965채 늘어나 현재까지 누적 임대주택은 총 141만채이다. 신규로 등록 주택은 전월 11,057채 대비 0.8% 감소했다.

 

4월 신규 등록자 증가 추이는 3(5474)보다 1.5% 줄었다. 반면 수도권 신규 인원은 4,256명으로 전월 4198명 대비 1.4%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월간 등록 수는 서울(38393800)과 지방(32332994)에서 각각 1.0%7.4% 줄었지만,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의 경우 한 달간 7824채에서 7971채로 1.9% 늘었다.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임대의무기간(8) 동안 파는 게 금지되고 임대료(5% 인상 제한)도 마음대로 올리지 못하지만 양도세, 재산세 등 각종 세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