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주52시간…공사계약 변경해야" 산하기관장에 지시
김현미 장관 "주52시간…공사계약 변경해야" 산하기관장에 지시
  • 임해나 기자
  • 승인 2019.05.1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산하 15개 공기업·준정부기관의 기관장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본 간담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산하기관장에 공공 건설현장의 임금 직불제 정착과 안전문제에 신경써줄 것을 지시했다. 또 주 52시간 도입으로 근로시간이 줄어 공기연장이나 공사비 조정 등이 필요하면 계약을 적극적으로 변경할 것을 당부했다.

 

김 장관은 간담회 인사말에서 건설 일자리와 관련해 공공 공사 현장의 경우 작년 1월부터 임금 직불제를 운영하고 있지만 지난달 점검 결과 대금 지급 시스템 이용 비율이 79.5%에 불과했고, 근로자 본인이 아닌 타인 계좌 입금 비율도 32%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에 제도 정착을 당부하고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공기, 공사비 조정 같은 계약변경 요청도 적극적으로 반영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그는 "산업재해 사망자가 발생한 공공기관 상위 10곳 중 국토부 산하 4개 기관의 이름이 올라있다""각별히 관심을 가지고 지난 3월 국무회의를 통해 확정한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달라"며 안전 관리도 주문했다.

 

이 밖에 공정문화 확산, 채용 비리 근절 등도 장관의 공통 당부 사항으로서 15개 기관장에게 전달됐다.

 

김 장관은 수장이 바뀐 토지주택공사에는 주거복지로드맵의 차질 없는 이행, 조속한 3기 신도시 조성, 도시재생 뉴딜 사업 성과 등을 강조했다.

 

인천공항공사에는 입국장 면세장 개장 준비와 스마트 공항 구축을, 철도공사에는 철도 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에는 개발사업 관련 현안을 주요 선결 과제로 제시했다.

 

김 장관은 인사말 말미에서 지난 4월 문재인 정부 국토교통부 시즌 2가 시작됐다새로 취임한 기관장들을 비롯해 우리 모두 각오를 새롭게 하고 하나의 팀으로 굳게 뭉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