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중의 상식, 권리금의 종류와 이해
상식 중의 상식, 권리금의 종류와 이해
  • 배준오 기자
  • 승인 2019.06.0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을 계획하고 실현하는 과정에서 반드시 알아야 할 것 중 하나는 권리금이다. 가게를 계약하려면 보증금과 월세 외에도 권리금이라는 목돈이 필요하다. 보증금, 월세에는 나름의 시세가 있어 파악이 가능하지만 권리금은 가게별로 천차만별이라 가늠하기 힘들다. 또 권리금에는 세 가지 종류가 있는데 이를 제대로 알지 못해 당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권리금이란 기존의 가게나 회사를 인수할 때 고객과 영업방식을 인계받는 대가로 지급하는 돈이다. 바닥권리금, 영업권리금, 시설 리금으로 나뉜다. 이 중에서 영업권리금은 아예 국제회계기준에서 영업권(goodwill)이라는 자산으로 재무상태표에 기재하도록 하고 있지만 나머지 두개는 국제회계기준에서 부정하고 있다.

 

바닥권리금

 

바닥권리금은 쉽게 자릿세라고 이해하면 된다. 일종의 지역 프리미엄으로, 일대 상권이 좋아 유동인구가 많은 경우에 발생한다. 이 권리금이 있는 경우 목이 좋은 곳이라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건물 소유주가 신규 상가를 최초로 임대하면서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창동민자역사를 분양 받은 계약자가 민자역사 완공 후 상가를 최초로 임대하면서 임차인에게 권리금을 요구할 수 있는데, 이러한 경우가 바로 바닥권리금에 해당한다.

 

영업권리금

 

영업권리금은 매출에 의해 생긴 권리금이다. 이전 가게의 장사가 잘 되어 매달 일정한 매출이 보장되어 있는 경우, 6개월~1년 정도의 순수익에 해당하는 금액이 권리금으로 책정된다. 가령 한 달 순익이 1000만 원일 경우 6000~12000만 원 정도의 권리금이 발생하게 된다.

 

영업권리금의 경우 권리금을 지불하기 전에 양도인이 요구하는 권리금이 매출액에 비해 적정한지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시설권리금

 

시설권리금이란 이전 가게가 하고 있는 업종과 같은 업종의 가게를 운영할 계획이 있을 때 예전 사업자가 사용하던 시설을 인수 받가 사용하는 경우 발생한다. 내부 인테리어가 포함된다.

 

이때 반드시 감가상각을 적용해야 한다. 감가상각은 기존 점포의 개장일로부터 3년을 계산하는데 1년 단위로 15-20%씩 삭감하는 것이 관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